달력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죽음의 문턱에서 경험하는 유체이탈의 비밀이 최근 풀렸다.

그동안 죽음에 다다랐다가 기적적으로 살아 돌아온 환자들이 의식불명 상태에서 유체이탈을 했거나 신비로운 환영을 봤다고 털어놓는 경우가 많았다.

지금껏 사후세계와 관련된 초자연적 현상이라 여겨졌던 이러한 현상들이 사실은 인간의 죽음 직전 두뇌에서 벌어지는 일시적 전기에너지 발생과 관련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조지워싱턴 대학 연구진은 "죽음 직전 체내에 산소 수치가 줄어들고 혈류가 늘어지는데 이 때 뇌세포는 마지막 전기충격을 만들어낸다."면서 "이 에너지는 뇌의 한 부분에서 시작해 폭포처럼 퍼지고 인간에게 생생한 정신적 흥분을 준다."고 설명했다.

라크머 차우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이 같은 내용을 지난 한 달간 죽음에 임박한 환자 7명의 두뇌활동을 분석했다고 '완화의학지'(Journal of Palliative Medicine)에서 주장했다.

차우 교수는 "환자들은 죽음 직전 1시간 정도 두뇌활동이 점차 감소하는 도중 갑자기 30초에서 3분 정도 짧게 전기에너지 분출 현상이 포착됐다."면서 "이 때 환자들은 유체이탈과 같은 신비한 정신적 경험을 하게 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한편 이에 앞서 발표한 영국 사우샘프턴 대학 연구진의 조사에 따르면 심장마비를 경험한 1500명 환자 중 무려 20%가 유체 이탈이나 천국과도 같은 기분 좋은 느낌을 경험했으며 심지어 오래전 사망한 친척들을 만났다고 답했다.


 

Posted by 데스티네이션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