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애플의 태블릿PC인 '아이패드'가 전세계 돌풍을 일으키면서, 경쟁업체들이 '가격'을 대폭 인하한 태블릿PC로 반격에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 LG전자도 잇따라 관련 제품을 출시하기로 하면서 태블릿PC시장에서 대격돌이 예고된다.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대만 타이베이에서 개최된 IT박람회 '컴퓨텍스' 전시장에는 암텍, 블루스카이 등이 100달러 내외의 태블릿PC를 일제히 선보였다.

특히 암텍의 'TZ10'는 인텔의 태블릿PC용 프로세서인 Z530, 2기가 DDR2 메모리 등을 탑재했으며, 가격도 100달러 내외에 불과해 태블릿PC의 가격인하 바람을 주도하고 있다.

저개발국 아동을 위해 100달러 노트북 무상 제공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OLPC(One Laptop Per Child) 협회도 100달러 태블릿PC를 내놓는다.

OLPC협회는 컴퓨텍스 전시장에 관련 제품을 전시하고,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에서 본격 제품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XO-3'라는 명칭의 이 태블릿PC는 OLPC가 미국 반도체 칩 제조사인 마벨테크놀로지와 손잡고 개발중인 제품으로 리눅스 OS가 탑재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LG전자 태블릿PC 시제품인 'UX10'도 첫 선을 보였다. UX10은 윈도7 홈 프리미엄 에디션 운영체제(OS)를 기반으로 하며, 10.1인치 터치스크린에 인텔 아톰 Z530을 장착했다. 1기가바이트(GB) DDR2램, 무선랜(Wi-Fi) 기능을 갖췄으며, 무게는 850g이다.

삼성전자는 이르면 8월 3세대(3G) 음성통화 기능을 내장한 태블릿PC 'S패드(가칭)로 맞불을 놓는다. SK텔레콤을 통해 출시될 S패드의 화면 크기는 7인치며, 스마트폰과 동일한 음성통화 기능을 넣었다.

이에 대해 업계전문가는 "아이패드 가격의 1/5 수준에 불과한 태블릿PC가 본격 출시되면 시장 구도도 달라질 것"이라며 "각 PC업체들이 일제히 태블릿 PC를 내놓으며 아이패드 견제에 나서면서 향후 가격인하 압력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데스티네이션

지난주 미국외에 프랑스, 독일, 영국, 일본 등 9개국에서도 아이패드 판매에 들어간 애플은 31일(현지시간) 아이패드 판매량이 200만대를 넘어섰다고 공식 발표했다.

 

매출로 치면 10억달러에 이르는 규모다. 앞서 양키그룹의 칼 호웨 애널리스트는 아이패드는 소비자 가전 역사상 가장 먼저 10억달러 매출을 기록하는 제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애플 아이패드는 현재 공급이 제한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상황. 일부에선 품귀 현상까지 벌어진다. 이에 대해 스티브 잡스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소비자들의 인내심에 감사하고 충분한 물량을 생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수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아이패드 판매량은 500만대 가량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영국 투자은행인 팬무어고든의 닉 제임스 애널리스트는 아이패드 판매량이 올해 1천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해 눈길을 끌었다.

 

기대 이상의 출발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세계적으로 일어나는 아이폰에 대한 높은 수요는 아이패드 판매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애플은 아이팟 MP3플레이어외에 다른 제품들에 대해서는 전세계적으로 점유율을 제한하는 전략을 펴왔다. 고가 시장 공략에만 주력해왔다. 그러나 아이패드에서는 아이팟과 같은 전술이 펼쳐질 가능성이 높다.

 

시장 분석 업체 파이퍼 제프리의 진 먼스터 애널리스트는 "아이패드는 미래의 넷북으로, 애플이 이 시장을 리드하게 될 것"이라며 애플에게 아이패드는 아이팟보다도 큰 사업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Posted by 데스티네이션

아이패드(iPad) 열풍으로 터치스크린 산업이 덩달아 호황을 맞고 있지만 정작 아이패드의 터치스크린은 소비자들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사용 후 지문 자국에서 비롯된 기름진 얼룩이 고스란히 남아 화면을 흐리게 하는 것은 물론이고 위생적인 면에서도 반감을 일으키기 때문.

월스트리트저널은 28일 아이패드 역시 아이폰(iPhone)과 마찬가지로 기름방지 코팅이 돼 있지만 아이폰에 비해 기름기가 많이 남는다고 전했다. 화면이 밝을 때에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전원을 꺼 놓았거나 화면이 어두워졌을 경우 기름기가 확연히 드러난다는 것. 그러나 애플은 이와 관련 언급을 피했다.

이로 인한 소비자들의 불만 사항도 다양하다. 캘리포니아 산 마테오의 매튜 러드닉 호텔 매니저는 “아이패드를 사용하고 나면 온통 지문 투성이”라며 “아이패드를 동료들에게 자랑하고 싶지만 기름 자국 때문에 보기에 좋지 않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멘로파크에 살고 있는 스테판 후드는 “지문 얼룩 때문에 화면이 밝을 경우에도 스크린을 전혀 볼 수가 없을 지경”이라고 하소연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런 기름 자국을 옷에 닦아 버리지만 몇몇 사람들은 전용 수건을 가지고 다니기도 한다. 디스크자키(DJ)인 라나 소배니는 “아이패드를 닦는데 도사가 됐다”면서 “스크린에 입김을 분 후 닦는 것이 효과적”이라며 나름의 비법을 전했다.

그러나 문제는 더 심각해질 수 있다. 화면에 남은 기름기가 세균의 온상이 될 수 있다는 것. 애리조나 대학의 미생물학자 척 게르바는 터치스크린에 서식하는 박테리아에 대해서 연구하고 있는데, 그는 아이패드와 같은 터치 스크린 기기를 공유함으로써 질병에 걸릴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드문 경우이긴 하지만 공중전화를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항메티실린 황색포도상구균(MRSA)에 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이와 같은 세균 번식을 막기 위해 이미 아이폰 출시와 함께 아이클리어(iKLEAR)라는 무독성 액상 클리너를 내 놓았다. 메리드류 엔터프라이즈에서 나온 이 상품은 현재 항박테리아 수건과 함께 판매되고 있다. 메리드류 엔터프라이즈는 “아이클리어는 하루종일 사용해도 피부에 흡수되거나 손가락을 건조하게 만들지 않는다”면서 “마실 경우에도 인체에 무해하다”고 강조했다.

Posted by 데스티네이션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